20191020(일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19-10-14 오후 1:15:54
 
   
북한소식탈북자소식
HOME > 탈북자소식  
[2014-07-30 오전 11:06:00ㅣ조회:3009]
국경경비대는 공포의 대상? 
반인륜적인 폭거를 취하는 공포의 대상이 아니다
얼마 전 각종 언론에서 김정은이 국경경비대에게 탈북을 시도하려는 자들에게 가차없이 사살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보도가 연일 보도되었다. 그러면서 한 순간 국경경비대원들은 반인륜적인 존재로 전락해버렸다.

또한, 각종 매체에서 이들은 지나가는 주민이 말을 듣지 않았다는 이유로 총을 쏘고, 탈북을 시도하다 총에 맞아 죽은 시체를 강에다가 버리는 등의 모습이 묘사되어 큰 충격을 주었다. 이렇게 묘사된 장면만 보면 국경경비대원들은 북한주민들에게 공포의 대상으로 보인다. 과연 실재로도 이들이 주민들에게 그러한 존재인지 탈북하기 전 밀수를 해왔고 2013년도에 탈북을 한 김희경(가명)씨와의 인터뷰를 재구성하여 실제 북한주민들이 보라 보는 국경경비대원들의 모습을 알아보았다.



ㅿ연민의 대상

1990년대 전까지만 해도 국경경비대는 성인남자들이 군복무를 하기 위해 입대해서 자대배치를 받는 인민군대이다. 국경지대인 해산, 보천, 대홍단 이 지역은 북한에서도 최북단인 지역이어서 가장 추울 때는 영하 33도까지 내려가는 곳이다. 이곳에서 추운 날씨에 강바람을 맞으며 경계근무를 서야 한다.



또한, 이들은 북한주민에게 젊은 나이에 군복무를 하러 타지(국경부근에 있는 군대로 자대배치를 받고 군 복무하는 군인들은 보통 황해도나 개성에서 오는 사람들이다)에서 온 연민의 대상이지 공포의 대상이 아니다.



ㅿ거래의 대상

연민의 대상도 시대가 지나면서 바뀌게 된다. 1990년대까지는 국경경비대원들의 임무는 국경을 감시하는 역할이었다. 하지만 2000년도부터 국경경비대의 실질적 역할은 본 임부에서 밀수꾼들, 북한주민들과의 거래를 하는 것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북한주민은 중국으로 넘어가 돈을 벌 수 있도록 그들에게 돈을 주고 거래를 한다. 또한, 밀수가 활성화 되면서 이들의 본 역할은 소홀하고 밀수꾼들이 거래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그에 대한 돈을 받는 일에 치중한다.



ㅿ기피의 대상

밀수를 하는 사람들은 국경경비대원들을 '군복 입은 장사꾼'이라고 말한다. 이들은 손해를 보려 하지 않고 거래에 대한 비용을 반드시 받으려 한다. 이것은 부당한 착취이지만 이들이 없이 그들은 밀거래를 할 수도 없고 중국으로 넘어가 돈을 벌 수도 없기 때문에 항의도 할 수 없다. 만약 항의를 하다 눈밖에 라도 나게 되면 이들이 상부에 보고하여 불법밀수로 처벌을 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울며 겨자 먹기'로 이들과 거래를 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ㅿ연애의 대상

국경수비대들은 앞서 언급한 것들로 인해 물질적으로 풍족한 생활을 영위한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부대 부근에 사는 젊은 여성들에게 연애의 대상 1순위가 되었다. 소위 그 지역 엘리트들인 예술대학교 여대생들은 그들과 연애를 하길 원한다.



ㅿ부러움의 대상

다른 곳에서 복무를 하는 인민군인들은 제대로 먹지를 못해 영양실조에 걸리는 등 하는데 반해 국경경비대원들은 밀수꾼, 북한주민들과의 거래를 통해 얻는 물질적 풍족함으로 인해 그들을 보고 "얼굴에 기름이 흐르곤 한다"고 그 지역 주민들은 얘기 한다.



국경경비대는 북한주민들에게 반인륜적인 폭거를 취하는 공포의 대상이 아니다. 김희경씨는 북한이 인권의 사각지대에 있다고 해도 국경경비대들이 공개적인 곳에서 함부로 주민들을 쏴 죽이거나 시체를 함부로 유기하는 등의 만행을 저지르지 않는다고 했다.



각종 언론매체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다소 과장된 모습으로 묘사를 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앞서 언급했듯이 이러한 모습들이 국경경비대의 본 모습인 것이다.




 
기사 더보기
 누룩을 버려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352]
주간 - BEST
월간 - BEST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 베드로전서 5장 7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721 (청담동 68-19 리버뷰 2층)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