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목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정치경제
HOME > 정치 >국회/정당/선거  
[2014-03-13 오후 4:12:47ㅣ조회:2859]
유수택 “민주당, 국정원 두고 설치지 마라” 일침 
“햇볕정책 10년이 오늘날 국정원 위상 땅에 떨어뜨려”
“선거 앞둔 정치공세 그만…책임자 엄벌과 특검보다 수사가 우선”


민주당이 국가정보원 서울시 공무원 간첩증거조작 사건을 빌미로 총공세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유수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국정원을 두고 설치지 마라"며 야당의 정치공세에 강한 일침을 날렸다.

앞서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정원의 간첩증거조작 사건과 관련,
“국민이 납득할 즉각적인 조치가 없을 경우
남재준 국정원장의 해임 촉구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과 여당을 압박했다.

이는 전날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엄격하게 책임을 논하겠다”고 약속한 지 하루 만에 나온 발언으로
야당은 선거철을 앞두고 정치공세에 혈안이 된 [새정치 행보]를 어김없이 보여줬다.

이에 유수택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차라리 국정원 문을 닫아라’고 하시는 국민들도 있을 것”이라며
“국정원 사건의 사실 여부를 떠나 의혹의 소용돌이에 있는 것만으로도
국정원의 신뢰는 땅에 떨어졌다”고 안타까운 입장을 밝혔다.

이어 유 최고위원은
“그러나 우리가 놓쳐서는 안 될 것이 있다. 그것은 국정원의 위상”이라며
“국정원을 두둔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회초리를 들기에 앞서 왜 국정원이 이렇게 됐는지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 최고위원은
“음지에서 일하고 보안에 철저해야할 우리 정보기관은 햇볕정책 10년 동안 속살까지 공개됐고, 그것이 잠복기를 거쳐 오늘에 이르게 됐다”며 “국정원의 대북 정보 수집 역량은 한계에 부딪쳤고, 야당은 개혁이라는 미명아래 정보기관의 특수성을 무시했다”라고 야당을 강하게 비난했다.

유수택 최고위원의 말대로
실제 김대중·노무현 정부는 국정원의 대북정보 및 대공수사 분야를 크게 축소했고,
이 여파로 현재 해당 부서의 전문요원수가 부족한 상태에 이르렀다.

특히 유 최고위원은 “이제 민주당은 우리 국정원을 일반 행정기관과 다를 바 없는 곳으로 전락시키려 하는 것인가”며 “국정원에 이런 저런 제약을 둔다면 첩보전에서 절대 이길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발언 도중 감정이 격해진 유 최고위원은 목소리를 가다듬고
“민주당은 제발 국정원을 두고 설치지 말라”고 질타하며
“책임자 엄벌도 좋고 특검도 좋은데 우선 수사결과를 보고 말하자”고 강조했다.

유 최고위원은 아울러
“새정치 외치시는 분들, 제발 말장난하는 못된 버릇을 고치고 정치공세를 중지하라”며
“훗날 야당 의원들도 국가안보와 국익을 위해 국정원을 지키자고 할 날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더보기
 최고가 되는 축복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여 내가 주를 사랑하나이다" -시편 18장 1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