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22(일요일) 편집장에게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로그인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8-07-20 오전 9:45:14
 
   
정치경제
HOME > 정치 >정치일반  
[2013-11-22 오후 1:36:27ㅣ조회:2266]
“박근혜 공천헌금 처먹은 X” 전교조 교사 벌금형 확정 
대통령-대선 후보 비속어 욕설..언론 비판에 “수구-찌라시” 매도
지난해 8월 ‘민노총 통일골든벨’ 사회자 백모 교사
비속어 섞은 욕설 물의..언론 인터뷰서 “욕 더하고 싶었지만 참았다”



오히려 마음속에 더 하고 싶은 욕이 있었지만 꾹 참았다.

- 지난해 8월 14일 <뉴스1>과의 인터뷰 중
[민노총 주최 통일골든벨] 진행 도중
박근혜 당시 대선후보에게
"공천헌금 받아 처먹은 년"이란 욕설을 한 것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민주노총이 주최한 행사에서 진행을 맡아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민의 원수],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공천헌금 받아 처먹은 년]
등으로 표현해 물의를 빚은
전교조 소속 교사에게 법원이 유죄를 확정지었다.

대법원 2부(주심 이상훈 대법관)는 지난해 8월 민주노총이 주최한
<노동자 통일골든벨> 행사에서 사회를 맡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백모(40)씨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백씨는 지난해 8월 11일
민주노총이 주최한 <서울 8.15 노동자 통일골든벨> 행사 진행자로 나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국민의 원수”,
박근혜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공천헌금 받아 처먹은 년”이라는
욕설 섞인 막말을 쏟아 내 충격을 줬다.

백 교사는 사건 직후
활빈단과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 10여개 시민사회단체로부터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을 당했다.

당시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이정회 부장검사)에 배당했으며,
백 교사는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을 심리한 법원은 1심과 2심 모두
백 교사의 명예훼손 혐의를 인정,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피고인의 발언은 허위 사실로 판단되고,
진실로 믿을 만한 사정이 있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

- 1, 2심 재판부




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발언의 경위나 장소 등 모든 사정을 고려할 때
여당 대선후보를 낙선시키려는 인식이나
목적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이날 대법원 재판부는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지역 지상파 방송의 국악프로그램 진행자를 맡는 등
유명세를 탄 백 교사는
전교조와 민주노총 등이 주최한 행사 및 집회에서
꾸준히 얼굴을 알려왔다.

백 교사는 지난해 8월
<통일골든벨> 행사에서 물의를 일으킨 직후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행위에 대한 비판 여론을 [수구-찌라시 언론]의 공격으로 매도하고
[보수신문 덕에 의인이 된 것 같다]는 식의 조롱 섞인 발언을 계속해
반성할 뜻이 전혀 없음을 내비쳤다.



일부 보수신문 등에서 대문짝만하게 기사를 쓰고
사설에까지 등장해 뜻하지 않게 의인이 된 것 같다.

수구언론들의 공격을 보니
가슴속에 새기고 살고 있는
불의한 시대에 의인이 가야할 곳은 감옥 뿐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중략)
일부 찌라시 같은 언론의
말도 안되는 공격에 전혀 개의치 않는다.

- 지난해 8월 14일 <뉴스1>과의 인터뷰 중


이어 그는
박근혜 당시 대선 후보에게 욕설을 한 것과 관련해
[잘못한 것이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심지어 백 교사는 하고 싶은 욕이 더 있었지만 참았다는 말까지 덧붙였다.



소시민도 권력을 겁내지 않고 할 말은 해야 하고
이날도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한 것 뿐.

오히려 마음속에 더 하고 싶은 욕이 있었지만 꾹 참았다.

- 지난해 8월 14일 <뉴스1>과의 인터뷰 중


전남보성 출신인 백 교사는
원광대를 졸업한 뒤 중등교사로 임용,
중고등학교에서 한문을 가르치고 있다.

방송프로그램과 각종 행사에서 사회를 맡으면서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9월 7일 광주 충장로에서 열린
<국정원 헌정유린 규탄 촛불대회>에도 참석해
즉석공연을 펼치고,
박근혜 퇴진, 국정원 해체 등의 구호 제창을 이끌었다.



전교조 법외노조가 웬 인권유린?
고용노동부, 전교조에 "법외(法外) 노조" 최후통첩
“전교조 교육 거부한다!”
전교조에 RO조직원이 있다!
전교조의 불법


 
기사 더보기
 땅의 복과 하나님의 복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착각  빨간불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욕심과 열심
  [발행: 14/01/19ㅣ조회: 35]
욕심의 속성
  [발행: 14/01/19ㅣ조회: 15]
욕심 없는 2014년
  [발행: 14/01/19ㅣ조회: 23]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83]
주간 - BEST
朴 대통령, 日 안보리 진출 반...
  [발행: 2014/01/16 15:25ㅣ조회:12]
KBS 억대 연봉자가 전체 57...
  [발행: 2014/01/16 13:25ㅣ조회:12]
이혜훈 “안철수, 상왕정치 구태...
  [발행: 2014/01/16 15:28ㅣ조회:11]
국정 교과서 복귀는 더 위험하다...
  [발행: 2014/01/16 15:15ㅣ조회:9]
비행기 떨어져 죽으라고?
  [발행: 2014/01/23 10:08ㅣ조회:0]
노무현에 유시민까지 [시계] 뿌...
  [발행: 2014/01/23 09:44ㅣ조회:0]
빨갱이는 멸종됐다! [종친떼]만...
  [발행: 2014/01/23 09:40ㅣ조회:0]
월간 - BEST
안철수당-민주당 대결! 서로 몰...
  [발행: 2013/12/27 09:59ㅣ조회:239]
김동길 "하나면 된다"
  [발행: 2013/12/24 15:03ㅣ조회:185]
박근혜 대통령,적당히 타협하지 ...
  [발행: 2013/12/24 15:07ㅣ조회:180]
민주당 수배자 감싸고 도나?
  [발행: 2013/12/27 17:02ㅣ조회:144]
국방비는 삭감하고, 노무현 기념...
  [발행: 2014/01/03 17:00ㅣ조회:141]
민주, 호남 텃밭서 안철수 견제...
  [발행: 2013/12/27 09:52ㅣ조회:132]
장성택 측근 20일 만에 100...
  [발행: 2014/01/03 20:48ㅣ조회:129]
가수 소향 간증
[발행: 2013/12/31 13:03ㅣ조회:681]
朴대통령 6일 신년기자회견
[발행: 2014/01/03 14:54ㅣ조회:54]
장성택 측근 20일 만에 1000명 처형
[발행: 2014/01/03 20:48ㅣ조회:84]
北 급변사태시 한국 1000조원 필요
[발행: 2014/01/03 20:58ㅣ조회:51]
‘궤변의 달인’ 이철 전 사장, 부추기는 경향신문
[발행: 2013/12/27 14:39ㅣ조회:92]
안철수당-민주당 대결! 서로 몰락?
[발행: 2013/12/27 09:59ㅣ조회:213]
리설주 왼쪽 가슴서 사라진 '김일성배지'
[발행: 2014/01/03 17:33ㅣ조회:81]
민주, 호남 텃밭서 안철수 견제···안쓰러워
[발행: 2013/12/27 09:52ㅣ조회:109]
개그맨 신보라의 간증
[발행: 2013/12/30 17:14ㅣ조회:188]
박 대통령“국정운영 주체들,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
[발행: 2014/01/03 17:12ㅣ조회:46]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 -잠언 8장 17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721 (청담동 68-19 리버뷰 2층)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