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77(목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정치경제
HOME > 정치 >정치일반  
[2013-09-18 오후 1:35:47ㅣ조회:3445]
조선 “‘채동욱 특종’은 취재력의 산물” 
"1등 신문의 위엄"
조선일보가 채동욱 사태와 관련해 일각에서 권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사실을 좇은 취재 결과일 뿐”이라며 일축하고 나섰다.

한겨레신문, 경향신문 등은 조선일보가 채동욱 검찰총장에게 혼외 아들이 있다며 특종 보도하자, 의혹이 아닌 단정적인 보도에다 보도 내용이 언론으로서 접근하기 어려운 정보라며 청와대 및 국정원과의 밀착설을 제기한 바 있다.

조선일보 김창균 부국장은 18일 <'조선일보 음모론'의 진실>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이에 대해 적극 반박했다.

김 부국장은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 아들 문제는 조선일보가 청와대와 국정원으로부터 자료를 건네받은 것이라고 믿는 사람이 제법 많다”며 “소문대로 청와대와 국정원이 조선일보에 '채동욱 자료'를 넘겼다면 정치부가 통로 역할을 맡았을 것이다. 조선일보 정치부장은 보도 전날 밤 10시 무렵에야 관련 내용을 처음 알았다. 정치 담당 에디터인 필자 역시 마찬가지”라고 적었다.

이어 “조선일보가 회사 차원에서 박근혜 정부와 물밑 거래를 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돈다”며 “6층 관계자들(조선일보 사장·발행인·주필 등 고위층)은 채동욱 총장 혼외아들 의혹을 일반 독자들과 마찬가지로 아침신문을 통해 접했다. 조선일보·박근혜 정부 밀약설이 사실이라면 이런 상황이 벌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썼다.

또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는 완벽한 사전(事前)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됐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조선일보가 보도로 의혹을 띄운 뒤 법무부가 감찰 지시로 마무리를 짓는다는 스케줄이 진작에 마련됐다는 뜻”이라며 “조선일보는 지난 13일 법무장관의 감찰 지시 사실을 다른 언론사들과 마찬가지로 법무부가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접했다”고 해명했다.

김 부국장은 “조선일보가 '혼외 아들'의 출국 날짜 및 학적부 기록을 보도한 것은 정보 당국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문제 제기도 있었다. 필자도 그 부분이 찜찜하고 걱정스러웠다”면서 “그래서 취재 기자들에게 확인해 봤다. 취재원 보호를 위해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혼외 아들' 주변 취재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취득할 수 있는 정보였다. 이번 보도는 세간의 의혹처럼 조선일보와 박근혜 정부 고위 인사들 간의 고공(高空) 플레이가 아니라, 취재 기자들이 몇 주일 동안 구석구석 파헤친 보병(步兵)전의 결과물이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듯 언론이 합법적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정보가 아니라 치밀한 주변 취재를 통해 얻은 결과물이었다는 것이다.


“언론, 음모설 제기하는 못난 짓이나 할 게 아니라 더 분발을 다짐해야 맞아”

그는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조선일보 특종 보도가 나올 때마다 조선일보와 정권 간의 뒷거래 음모설이 불거지곤 한다. 그중 몇 건은 필자가 취재 과정에 직·간접으로 참여해 내막을 알고 있다”면서 과거 조선일보가 김대중 정부 2기 내각을 취재를 통해 퍼즐조각을 맞춰가며 국정원장과 14개 부처 기관장 개각 내용을 거의 완벽하게 특종 보도했던 사실을 언급했다.

김 부국장은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한동안 정치권 주변에선 김대중 정부 고위 관계자가 명단 전체를 조선일보사 팩스에 밀어 넣어 줬다는 소문이 정설(定說)처럼 돌아다녔다”고 언급했다.

또한 노무현 정부 당시에도 취재를 통해 첫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의 이름을 메인 기사로 보도했던 사실도 언급하면서 “노 정부 핵심 인사가 조선일보와 내통했다는 음모설이 제기됐고 친노(親盧) 사이트엔 혐의자 명단이 오르내렸다”면서 특종을 보도한 결과 각종 음모설이 돌던 과거 사례를 제시했다.

김 부국장은 그러면서 “조선일보의 김대중·노무현 정부 인사 특종 기사는 정권이 흘려준 것이 아니었다. 당시 핵심적 위치에 있던 야당 사람들이 그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오고 가는 정권들과 뒷거래를 했다면 오늘날의 조선일보는 있을 수 없었다. 이런 원칙이 박근혜 정부 때라고 해서 달라질 수는 없는 일”이라고 단언했다.

자유언론인협회 박한명 사무총장은 “따지고 보면 조선일보가 보도한 내용은 좌파 언론이 말하듯 접근하기 어려운 정보가 아니다. 사실 우리는 인터넷 검색만 잘 활용하면 의외로 생각보다 훨씬 많은 정보, 긴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면서 “조선일보 음모설을 제기하는 건 한마디로 자신들의 취재력이 형편없다는 얘길 하는 것과 다름없다. 조선일보 음모설이나 제기하는 못난 짓이나 할 게 아니라 더 분발해야겠다는 각오를 하는 게 맞다”고 꼬집었다.



일일이 옳은 말만 골라서 한 朴대통령
채동욱 사건이 주는 교훈
채동욱 사표 반려하고 감찰해야
사회의 암, 종북좌파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정치경제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