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20(화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정치경제
HOME > 정치 >청와대/행정  
[2013-08-05 오전 9:46:48ㅣ조회:2334]
관변사회단체 비리.부정 
도덕적해이 위험수위 넘어 바로잡고 쇄신해야

관변 사회단체, 혈세 낭비하는 돈 먹는 하마, 쌈짓돈 관행 사라져야한다.

정부산하 공단체장들도 각종 비리와 부정으로 얼룩진 구태적인 인사들이 많다고 본다.



민·관변 단체 국민세금의 블랙홀이 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철저한 원칙이나 관리감독 없이 사라지는 주민의 혈세를 막아야 한다. 생산성 없고 적자내고 있는 부실공기업이나 공적자금. 국민의 혈세 낭비하는 공기업 과감히 정리해야 마땅하며 이는 당연지사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새는 혈세가 전국단위로는 수백. 수천억이 넘는 것으로 추정한다. 돈이 생기는 단체장 자리는 힘 있는 유지들로 채워져 말뚝단체장으로 군림하며 정치인 이상의 세를 과시하며 후원금이나 지원금을 독시하거나 쌈짓돈처럼 사용하며 낭비하고 있는 현실이다. 특정 단체장들은 정치인 못지않게 힘과 권력을 과시하며 지역사회나 단체에 군림하고 자리를 독식하거나 눌러 붙어 장기적인 단체장으로 군리하고 있는 현실이다, 정부의 결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돈 버는 자리로 변질되어 가는 단체장 자리는 반드시 쇄신하고 개선해야 할 것이다,



정부 민·관변단체 비효율적 지원 막아야 일부 단체는 주민 혈세 낭비하는 돈 먹는 하마로 위험수위 넘고 있어 정부의 적절한 조치와 재발방지대책이 강구돼야 한다. 주민의 혈세는 임자없는 주머니에서 나온 눈먼 쌈짓돈이 아니다. 일부관변사회단체장 자리에 연연하거나 군림하는 권세 속에 마구 사용하고 적당히 영수증처리가 관행이 문제다. 당선된 단체장과 일맥상통하면 그 지원금도 천차만별이다. 일부 정부산하 단체나 관변단체는 주민 혈세 낭비하는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하고 있어 그 개선이 시급한 현실이다. 주민의 혈세로 지원되는 민·관변단체 임의보조금을 헛되게 집행하거나 낭비해서는 절대로 안 되며, 수수방관하거나 방치해서도 안 될 것이다.



이제는 정부나 지자체 지원에 의한 재정으로 움직이는 민·관변 단체가 아닌 스스로의 회비로 움직이는 자율적인 임의단체가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 지원금이나 보조금만 잘라 먹는 국민세금의 블랙홀이 되지 말아야 하며 무늬만 봉사단체로 되지 말아야 한다. 정부 산하 및 지방자치단체에 민·관변 단체가 많이 산재해 있다. 정부도 잘못된 관행을ㄹ 알고 있지만 시정하지 않고 뒷짐만 지고 있는 현실이다, 오래전부터 관행처럼 단체에 임의 보조금이라는 형식으로 주민의 혈세를 지원해 주고 있다. 그러나 외관상으로는 문제가 없는 듯싶으나 그 속을 들여다보면 임의 보조금에 의지하며 감투다툼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것을 알 수 있다.



세상이 바뀌고 변해도 이 조직들은 변화의 바람에 동승하지 못한 채 구습에 젖어 있거나 외형상의 위세와 세력을 과시하거나 임의 보조금을 삼키는 불랙홀이 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의 감사를 받기는 하지만 겉 치례나 형식에 불가하기 때문에 얼마든지 단체장이 마음먹기에 따라 불법이나 편법을 집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사고나 보조금 횡령이나 독선적인 집행을 예방하기 위해 임의보조금 결제수단을 법인카드화 해 시행하고 있으나 초기단계에 지나지 않고 있다. 불필요한 단체는 해체되거나 정리돼야 한다. 이들 민·관변단체는 행정기관이나 의회를 상대로 자신의 임의보조금을 늘리기 위해 각종 로비를 벌리고 있으며 불필요한 행사 그리고 각종 명목을 가지고 자신의 단체 회원들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접근하고 있어 주민의 혈세가 한해에 수십억원씩 지원되고 있는 현실이다.



이렇게 비효율적으로 지원되고 있어 임의보조단체에 지급하는 보조금은 반드시 현실에 맞게 조정돼지거나 재검토돼야 한다. 지방자치단체마다 민·관변단체가 적어도 수 십개의 단체가 존재하고 있으며 이들이 각각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지방정치에 혼선을 빚거나 문제를 야기하기도 하며 일부 단체는 임의보조금이나 각종 지원품의 집행에 문제를 일으켜 사직당국에 고발되거나 형사적 처벌을 받는 사례도 흔히 볼 수 있는 현실이다. 그러나 제대로 개선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으며 내부세력 다툼이 가관이라 할 수 있다. 언제까지 관행처럼 이러한 민·관변단체의 임의보조금을 지원해야 하는지 많은 주민들은 반문하거나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들도 관변단체들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알고 있으나 선출직이라는 것 때문에 표심을 의식해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그 실속은 그리 많지 않으며 날이 갈수록 임의 보조금 요구는 날로 높아지고 있어 객관적이고 냉정한 결정을 내야 할 시기가 도래하고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민·관변단체들도 진정으로 지역과 주민을 위한다면 회비에 의해 운영되는 자생자립단체로 거듭날 수 있게 되어야 하며 반드시 단체자생력을 키워야만 할 것이다. 그리고 민·관변단체를 줄이고 지원되는 임의보조금도 점진적으로 줄이거나 삭감해야 하며 시대의 변화에 따라 변해야만 한다. 또한 임의보조금에 대해서는 엄격한 감사를 통해 철저한 검증으로 조사돼 한 푼의 지원금이 헛되게 사용되거나 왜곡 또는 편법으로 집행되는 일이 없게 해야 한다. 권의주의나 구태에 젖거나 능력부족과 자질불량 함량비달의 단체장들은 정부는 철저한 조사로 퇴출해야 할 것이다,



만일 잘못 지원되거나 집행된 경우에는 반드시 추징하거나 반화조치를 해야 할 것이다. 주민의 혈세가 지원되는 예산이 임자 없는 눈먼 돈이나 먼저 쓰는 사람이 임자 인 냥 잘못된 인식이 바로 알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또한 민·관변단체 임의보조금 지원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사용 후 철저한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 어려운 지방재정에 지원되는 임의보조금이나 행사비에 대한 바른 인식과 아울러 주민의 혈세임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그 단체의 설립취지와 궁극적인 의미에 부합할 수 있는 올바른 집행이 되기를 바라며, 선거 때만 되면 음성적으로 회원을 단체를 비리미로 단골 메뉴처럼 특정단체나 후보를 지원한다고 선거부정을 저지르고나 뒷돈을 챙기는 악습을 타파해야 할 것이다, 앞으로 사회의 진정한 봉사를 할 수 있는 홀로 설수 있는 자생단체가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는 자생봉사단체로 거듭나게 되기를 진정으로 바란다.


정병기<칼럼니스트>

김동길박사 "자유민주주의의 승리"
박원순의 도시철도
左傾세력이 "폭동"을 일으키는 배경 및 원리
박원순, 오세훈 功 가로채기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정치경제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