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20(화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정치경제
HOME > 정치 >정치일반  
[2013-08-01 오전 11:39:53ㅣ조회:2592]
“박원순, 용인시 전철 밟나” 
바른사회, 박원순 경전철 사업 비판
바른사회시민회의는 31일 논평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경전철 사업에 대해 비판했다.

바른사회는 “경기도 용인시는 앞으로 3년간 교육예산을 대폭 삭감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면서 “안전행정부로부터 지방채 5153억 원 발행을 승인받는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용인시가 경전철 사업으로 진 빚은 6300억 원으로 올해 시 전체예산의 40%나 된다”면서 “그러니 용인시의 경전철은 ‘시민의 편한 발’이 아니라 운행자체도 빚 덩어리인 ‘시민의 불편한 발’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또 “허리띠를 졸라 매도 빚을 감당할 수 없었던 용인시는 교육예산까지 삭감할 수밖에 없었다”며 “올해 교육예산에서도 무상급식비를 제외한 교육환경개선사업비-비전교육운영비 등을 절반 이상 줄였다”고 강조했다.

바른사회는 “애물단지 경전철 때문에 용인시 어린이들은 학교 시설개선과 안전관리 혜택에서 멀어진 상황”이라고 분석하며 “용인시 학부모들의 분노에 찬 호소를 ‘업적 쌓기’ 무모한 사업으로 시름을 앓는 지자체 모두가 새겨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의 9개 경전철 계획발표에 대해 설명하며 “사업비 3조원과 개통이후 해마다 360~640억 원의 보조금이 들어가며 현재 서울시의 부채는 26조5000억 원으로 빠듯한 살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예산규모는 용인시의 10배 이상이지만 적자수렁에서 허우적대는 처지는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바른사회는 “박 시장은 경전철을 ‘교통복지’라며 ‘다른 것은 다 줄여도 경전철은 꼭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 “경전철 추진에 대한 박시장의 고집이 지나치면 정작 필요한 곳에 쓰일 재원이 부족해진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허울만 좋은 교통복지’를 택할 것인지 ‘진짜복지’를 택할 것인지 갈림길에 서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먼 아이들 교육만 볼모잡힌 용인시 경전철 빚더미 사태를 모를 리 없는 박 시장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고교 무상교육 보다 공교육 힘써야”
노무현, 대화록 삭제 지시 드러나나
여야는 민생과 혁신 대신 저질 당리당략
북한이 전작권 전환을 갈망하는 이유
우리가 알아야 할 NLL의 모든 것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정치경제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