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5(수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강남교회/기도원교계교단
HOME > 종교  
[2013-06-21 오전 9:48:59ㅣ조회:3311]
기도하는 것이 가장 나쁜 행동? 
65% 이상의 미국인들이 학교와 정부에서의 종교에 관해 “자유가 너무 멀리 사라졌다”
▲공립학교에서 기도를 금지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미국인들의 인식 변화. ⓒ퓨 리서치 센터
공립학교 내의 기도 금지, 美에서 가장 논쟁적인 이슈

미국의 공립학교는 50년 전부터 학교가 지원하는 기도를 비헌법적이라고 명시하고 있으며, 미 대법원은 20년 전부터 공립학교가 졸업식에서 기도를 후원할 수 없다고 판결한 바 있다. 이 사안이 오늘날 미국에서 가장 논쟁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이 논쟁은 이번 달 리버티 고등학교 졸업생 대표였던 로이 코스트너 4세가, 학교 당국으로부터 미리 승인을 받은 졸업식 연설문을 찢고 주기도문을 외우는 모습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더욱 달아올랐다. 코스트너 4세는 이후 기자들에게 “어떻게 학교에서 기도를 하는 것이 가장 나쁜 일이 될 수 있느냐”는 취지로 이를 준비했었다고 털어놓았다.

다른 많은 미국인들도 그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퓨 리서치 센터가 지난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65% 이상의 미국인들이 학교와 정부에서의 종교에 관해 “자유가 너무 멀리 사라졌다”고 답했다.

퓨 리서치 센터가 지난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들 대다수는 공립학교 내 기도에 대한 대법원의 결정에 반대하고 있다. 정부는 주기도문을 채택할 수 없고 공립학교에서는 성경구절을 읽힐 수 없다는 대법원의 결정에 대해 57%가 반대했으며, 39%는 찬성했다. 코스트너가 살고 있는 남부 지방의 경우, 1/7 이상이 이러한 법원의 결정을 승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18세부터 29세까지 청년들 사이에서, 공립학교 내 기도를 금지한 결정을 받아들인다는 응답률이 다른 어떤 그룹보다 높았다. 이들 가운데 약 56% 이상이 법원의 결정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허핑턴포스트는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의 기사를 인용해 “비록 이러한 법원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공립학교에서 하나님과 신앙은 오늘날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방식으로 표현되고 있다”면서 “그 예로 1960년대 중반, 크리스천선수선교회가 매우 크게 성장했으며, 약 8,000명 이상의 중학생들과 고등학생들을 중심으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문은 또 다른 예로 ‘CCC(Campus Crusade for Christ)’를 꼽았다. CCC는 원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선교단체였으나, 현재는 약 200개 이상의 고등학교에도 퍼져 있으며 이 학교 가운데 대부분은 공립학교이다.



6연속 세계챔피언 한국기업은?
60년 만에 온 유엔군 "참전, 헛되지 않았다"
국정원 규탄? "종북세력, 제2의 광우병 사태 음모"
얀양옥 [교총]회장 "학교는 선생부터 변해야…"
박근혜는 통일 대통령이 될 수 있나?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강남교회/기도원교계교단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