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526(목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강남교회/기도원교계교단
HOME > 종교  
[2013-03-26 오후 2:40:41ㅣ조회:2539]
기하성 여의도-서대문, 통합 위한 ‘수정 헌법’ 통과 
각각 임시총회 열고 통합 총회장에 조용기 목사 추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측(총회장 이영훈 목사)과 서대문측(총회장 박성배 목사)이 25일 오후 각각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과 바울성전에서 임시총회를 개최, 양 교단 통합을 위한 ‘수정 헌법’을 통과시키고,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를 통합 총회장에 추대했다.

먼저 기하성 여의도는 이날 제61차 제2회 임시총회에서 ‘헌법 수정 및 개정의 건’과 ‘통합 총회장 추대의 건’을 안건으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특히 통합추진위원회(헌법위원장 이재창 목사)가 수정해 보고한 ‘수정 헌법’ 제9편 부칙 제120조는 “교단 통합을 위해 한시적으로(62차 회기 말까지) 통합 총회장을 둘 수 있다”고 명시했다.

이 조항에 따르면 통합 총회장은 각 교단 통합추진위원회 모임의 의장이 되고, 교단 60주년 각종 연합행사의 대표로 활동하게 된다. 이 조항에 대해 이날 일부 총대들이 삭제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지만, “오늘 임시총회에선 수정 헌법을 받을지 말지만 결정할 수 있다”는 최성규 목사의 유권해석에 따라 총대들은 ‘수정 헌법’을 그대로 통과시켰다. 이어 ‘통합 총회장 추대의 건’에선 모든 총대들이 만장일치로 조용기 원로목사를 추대했다.

기하성 서대문측 역시 이날 제61차 제1회 임시총회에서 ‘교단통합을 위한 임시통합 총회장 추대에 관한 헌법부칙’을 신설, 조용기 원로목사를 임시통합 총회장으로 추대했다. 이 부칙은 총대 대다수가 찬성해 그대로 통과됐다.

신설된 헌법 부칙 제1조 4항에는 “여의도 총회와 통합할 시 반드시 교단헌법에 준해 양 교단과 합의, 임시 총회장을 둘 수 있다. 임기는 1년으로 하되 선출방법은 양 교단 통합추진위원회에서 추대하는 후보를 총회에서 무기명으로 투표한다”고 나와 있다.

한편 양 교단은 임시총회 후 ‘교단통합 및 교단 60주년 행사를 위한 준비기도회’를 함께 진행했다.



북은 천안함 폭침이 한미 음모란다
민주 공천포기=안철수 사후매수죄! 곽노현꼴!
김병관 사퇴는 시작! 종북 전쟁 끝나지 않았다!
손병두 "3만달러 못가는 건 시민의식 부족 때문"
"호남 사위 안철수?" 구역질 나는 소리!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강남교회/기도원교계교단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