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21(토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19-09-16 오후 1:19:32
 
   
핫뉴스
HOME > 핫뉴스  
[2010-10-07 오후 5:24:13ㅣ조회:3289]
여고생 등 성매매 알선한 연예기획사 대표 등 영장 
"연예인 지망생에 월 500만원 스폰 하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내부. ⓒ 뉴데일리
피해 여고생 어머니 "법이 정한 최고형 받게해달라"

미성년자에게 "연예인으로 성공하려면 스폰서를 만나야 된다"고 꼬드겨 성매매를 알선·강요한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H연예기획사 대표 K씨(가운데)가 추가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이송됐다.

10대 연예인 지망생 2명에게 '장자연 사태'를 연상케 하는 이른바 '스폰서 성상납'을 강요, 물의를 빚은 연예기획사 대표 K씨가 결국 쇠고랑을 차게 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연예기획사를 운영하며 청소년 연예인 지망생과 전속 계약을 맺은 후 "연예인으로 성공하려면 스폰서를 만나야 한다"고 말한 뒤 사업가를 소개시켜 성매매를 알선·강요한 연예기획사 대표 K씨(31)와 성매수자 등 2명을 검거해 K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H연예기획사 대표인 K씨는 지난 2월 사업가인 A씨(41)에게 "연예인 지망생에게 월 500만원씩 스폰을 하면 1주일에 2~3회 성관계를 가질 수 있다"고 꼬드겨 10여회에 걸쳐 4600만원 상당을 받고 연예인 지망생인 J양(17·여·고3) 등 2명과 10여회에 걸쳐 성관계를 맺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동안 스폰서와의 성관계를 거부하는 피해자에게 K씨는 "멍청한 짓 말고 일이라 생각하고 계속해라", "왜 스폰을 그만두냐. 이용해 먹어야지", "기획사에 안오면 부모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며 성매매를 부추겨 온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피해자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힌 K씨는 스폰서 A씨에게 받은 돈은 모두 자신이 별도로 운영하는 인터넷 의류 쇼핑몰 투자금이라며 성매매 알선 사실을 부인했으나 스펀서 A씨가 성매매 알선 사실을 자백함에 따라 사건의 전모가 드러나게 됐다고.

7일 오전 경찰로부터 관련 내역을 입수한 합동 취재진은 오후 2시경 경찰의 허락하에 피해자 J씨의 어머니와 통화를 시도, 성접대를 강요 당한 정황과 현재 심경 등을 물어봤다.

이하는 피해자 J양의 어머니와 취재진과의 통화 내용 전문.

취재진 : 기획사 대표 K씨가 중간에 내용 증명을 보내면서 협박도 했다고 하는데 대체 무슨 내용이었나요?

▲피해자 어머니 : 2000만원을 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계약금의)3배에 달하는 위약금과 중간에 자기들이 이것저것을 해줬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죠.

취재진 : 따님이 이런 일을 당한 사실을 아시게 된 시점이 언제인가요?

▲어머니 : 지난 6월경 알게 됐습니다.

취재진 : 마음이 많이 아프셨겠어요. 지금은 어떤 심정이신가요?

▲어머니 : 많이 아팠습니다. 그냥 죽이고 싶었죠. 그 XX요.

취재진 : 한번은 집앞에 와서 수술 시켜줬으니 돈을 달라는 요구도 했었다구요?

▲어머니 : 네. 그런 것까지 다 해줬으니까 수술비를 다 달라고 한 거죠.

취재진 : K씨가 처음 계약할 땐 뭐라고 하던가요?

▲어머니 : 아직 학생이고 하니까 절대로 그런 일이 있으면 안된다고 당부를 했는데 1월달에 계약을 하고 불과 몇 달만에 이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어른들이 그러면 안되지 않나요? 어린애를 갖다가…. K씨가 나보고 '증거인이 있느냐'고 따져 물었는데, 그래서 나도 '좋다 법대로 하자'로 말하며 바로 경찰서로 갔고 그 이후로 그 사람과 통화해 본 적도 없어요.

취재진 : 따님이 굉장히 미인이시던데, 어릴 때부터 예쁘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겠어요. 연예인 시켜보라는 권유도 받곤 했나요?

▲어머니 : 본인이 원했던 일이에요. 요즘 애들 고집을 꺾을 수가 있나요? 결국 이 모양 이꼴이 된 거죠.

취재진 : 그 사장이라는 사람이 어떤 처벌을 받길 원하십니까?

▲어머니 : 간단히 최고형을 내렸으면 좋겠어요. 법적으로….

취재진 : 따님이 정말 큰 일을 당했는데, 지금 상태가 어떤가요?

▲어머니 : 우울증에 시달릴 정도로 많이 힘들어 해요. 요즘엔 계속 경찰들이 왔다갔다하니까. (인터뷰나 관련 진술을)안 한다고 하더라구요. 저한테는 전화도 받지 말라고 그러고….

취재진 : 앞으로 댄스 가수의 꿈은 어떻게….

▲어머니 : 이제 그쪽으로는 생각도 안하고 있어요.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어요. 지금도 (경찰)연락을 기다리는 중이에요.



김지수 뺑소니로 입건, 음주로 두번째
고은, 노벨 문학상 수상 유력
"김성환 장관후보 코미디" 턱 관절 논란에
북한,왜 꽃제비라 부르지?
홍정욱 김성환 겨냥 김정일부자 존칭지적.


 
기사 더보기
 손을 들면 이긴다  누구의 소리를 들을 것인가 ?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92]
드리는 대로 축복하신다
  [발행: 19/08/19ㅣ조회: 130]
항상 기도하면 문제가
  [발행: 19/08/05ㅣ조회: 195]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103]
주간 - BEST
월간 - BEST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 -잠언 8장 17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721 (청담동 68-19 리버뷰 2층)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