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11(목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HOME > 명사칼럼  
[2010-09-20 오후 12:02:08ㅣ조회:4399]
"황장엽과 김동길" 
나에게 형이 한 사람 있었습니다.
명사칼럼 - 김동길 박사
1928년 평남 맹산 출생 연세대 부총장, 조선일보 논설 고문,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태평양시대위원회 이사장으로 있다

나에게 형이 한 사람 있었습니다. 일제 말기에 그는 일본군에 끌려가 해방을 20일 앞둔 1945년 7월 23일, 소·만 국경 어디에서인가 전사, 한 줌의 재가 되어 집에 돌아왔습니다. 나의 아버지·어머니가 그 부대를 찾아가, 그 아버지가 그 맏아들의 유골이 담긴 작은 상자를 목에 매고 돌아오던 날, 평양역에는 궂은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황장엽은 전쟁터에서 목숨을 잃은 나의 형과 비슷한 나이입니다. 노동당의 서기로 맹활약하던 그가 중국을 거쳐 서울에 왔다는 뉴스는 충격적이었습니다. 그래도 김영삼이 당시에 대통령이었기에 그 일이 가능했지 아마 김대중이나 노무현이 청와대의 주인이었다면 서울에 오는 일이 용납되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그는 중국 땅 어디에서 자객의 손에 죽었거나, 미국 같은 나라에서 망명객으로 앙앙불락의 세월을 보냈을 것입니다.

그가 아직도 바깥출입이 허락되지 않아 교외의 안가에서 삼엄한 경계 속에서 생활하던 어느 날 그를 책임진 단장이 나에게 연락을 했습니다. “황장엽 씨가 김 교수를 한 번 만나기 원하는데 오실 수 있겠습니까?” 그것이 우리 두 사람의 사귐의 시작이었습니다.

나는 그의 날카롭고도 빛이 나는 맑은 눈을 좋아했습니다. 그는 아무런 사심도 없는 깨끗한 사람임을 나는 그 첫 번 만남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를 만나는 절차가 하도 까다로워 자주 만나지는 못했지만 그는 나에게 있어 형님 같은 존재가 되었고 나는 그의 동생처럼 되어, 형제의 정은 날마다 두터워졌고 동지로서의 우의는 더욱 깊어져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황장엽은 분단된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기로 결심한 사람인 것을 나는 알고 있습니다. 두고 온 그의 가족은 다 숙청되었고 다 목숨을 잃었지만 그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요새 황 선생을 해치우려고 암살단이 남한으로 계속 파송되고 있다는데”라고 기자가 물었을 때 황장엽은 쓴웃음을 지으며, “내가 나이가 몇인데”라고 대답했을 뿐입니다. “언제 죽은들 어떻냐”는 뜻으로 풀이가 됐습니다.

그는 조국의 평화통일을 위해 목숨을 버리기로 결심했고 나는 조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목숨을 바치기로 결심하였으니, 평화통일과 자유민주주의는 같은 동전의 양면입니다. 황장엽도 김동길도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두 사람이 다 ‘죽을 자리’를 찾았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죽음을 각오하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대한민국의 80대의 두 노인, 황장엽과 김동길은 오늘도 고개를 들고 각자 제 길을 갑니다. 앞으로 남은 두 사람의 황혼 길이 그리 길지는 않습니다. 그렇게 맺어진 두 사람, “형제는 용감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김동길 박사

김동길박사 싱가폴의 이광요를 생각하며...
DJ-김정일, 주한미군 중립화 밀약했다?
김동길박사 "건국의 아버지를 위하여..."
전쟁나면 총알 없어 못 싸우겠네.


 
기사 더보기
  6.25에 온 편지   존경받는 부자
  "결전의 날"이 다가왔다!   자수하여 광명 찾자
  사람답게 사는 사람   "8강은 못갔어도"
  하나의 세계를 꿈꿨으나   대한민국에 정치는 없습니까?
  "돌아온 안철수 이게 뭡니까"   학교는 있어도 교육은 없다
  탈레반은 사람인가 악마인가?   '나라보다 소중한 건 없다'
  "사람은 미치고 세상을 돌고..."   나를 ‘보수’라고 부르지 말라

이시각 주요뉴스
국방비는 삭감하고, 노무현 기념사업은 지원?
부정청탁금지법은 외면한 국회 해산하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지금 전쟁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소용돌이 치고 있다. 혹자들은 현 한반도 정세를 조선이 망한 구한말의 한반도 주변 상황과 일치하고 있다고들 하고 있다. 이렇게 동북아 삼국이 영토...
朴대통령 6일 신년기자회견
국정원 의혹부터 철도파업까지 새 정부 시작부터 굵직한 현안을 돌파한 박 대통령에게....
김동길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김일성, 김정일이 잔인한 사람들이었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러나 지난....
유통업계 "[모바일]이 살 길"
박근혜 이명박 초박빙
민주당 수배자 감싸고 도나?
취업난 속 아르바이트 포탈 관심급증
올 상반기 적발률 가장 높아
남한의 5만간첩, 베트남의 5만간첩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 -잠언 8장 17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